(영상) ‘데뷔 4주년’ 여자친구, 갓자친구의 귀환에 가요계 ‘들썩’

최종수정 2019.01.15 21:05 기사입력 2019.01.15 14:38
사진=쏘스뮤직 제공
사진=쏘스뮤직 제공


[아시아경제 씨쓰루 안은필 기자] 데뷔 4주년을 맞은 여자친구가 정규 2집으로 컴백했다.

여자친구는 지난 14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공식 활동에 돌입했다. 지난 2016년 7월 발표한 첫 정규앨범 ‘LOL’ 이후 2년 6개월 만의 정규앨범이다.

여자친구의 정규 2집에는 타이틀곡 ‘해야’를 비롯해 ‘GLOW(만화경)’, ‘비밀 이야기(Our Secret)’, ‘보호색(Show Up)’, ‘겨울, 끝(It's You)’, ‘Memoria(Korean Ver.)’ 등 총 13곡이 담겼다.

여자친구는 이날 ‘Memoria(Korean Ver.)’와 타이틀곡 ‘해야’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타이틀곡 ‘해야’는 좋아하는 사람을 ‘아직 떠오르지 않는 해’에 비유한 노래로, 소녀의 복잡하면서도 애틋한 심경을 표현했다. 전작 ‘밤’과 이어지는 서사를 다뤄 더욱 깊어진 ‘격정아련’의 감성을 표현했다.

특히 이날 쇼케이스는 데뷔 4주년을 하루 앞두고 열린 만큼, 멤버들은 이에 대한 각자의 소회를 밝혔다.

소원은 “얼마 전 ‘아육대’에 나갔는데 개막식에서 저희가 데뷔 순서로 두 번째였다”며 “그때 4주년을 처음 실감하고 놀랐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신비는 “4년 동안 한결같이 저희를 좋아해주시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고 있다”며 팬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고, 은하는 “저희의 이번 타이틀곡 제목이 ‘해야’다. 2019년이 시작됐는데 ‘올해는 여자친구의 해야’라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자친구의 정규 2집 타이틀곡 ‘해야’는 15일 오전 기준 각종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여자친구는 데뷔곡 ‘유리구슬’부터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너 그리고 나’, ‘핑거팁’, ‘귀를 기울이면’, ‘여름비’, ‘밤’, ‘여름여름해’에 이어 ‘해야’까지 9연속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안은필 기자 eunpi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