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캐주얼 웨어 브랜드 광고 모델 발탁

최종수정 2018.12.20 13:49 기사입력 2018.12.20 13:49
사진=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씨쓰루 김희영 기자] 배우 이덕화가 캐주얼 웨어 브랜드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이덕화는 최근 캐주얼 웨어 브랜드 탑텐 광고 모델로 선정돼 촬영을 진행했다.

광고 내용은 1992년 이덕화가 출연했던 속옷 광고를 패러디한 것으로, 당시 그는 카리스마 넘치는 남성다운 모습의 정점을 보여줬다. 이번 광고는 26년 만에 이덕화 본인이 직접 자신을 패러디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특히 26년이 지난 지금의 현실을 반영한 내용이 웃음을 자아낸다. 과거와 현실을 오가는 장면에서 ‘아내 바보’ 이덕화의 ‘현실 남편’ 모습이 더해져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한다.

이덕화 소속사 관계자는 “1990년대 ‘터프가이 이덕화’의 진가를 보여줬던 광고를 26년 만에 본인이 패러디하는 광고라는 점에서 재미있는 촬영이었다”며 “대중에게도 또 한 번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광고가 될 것 같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덕화가 출연한 해당 광고는 20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김희영 기자 hoo044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