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우엔터, 모스트콘텐츠로 사명 변경…OST 제작부터 매니지먼트까지 ‘영역 확장’

최종수정 2018.12.04 11:23 기사입력 2018.12.04 11:23
사진=모스트콘텐츠 제공
사진=모스트콘텐츠 제공

[아시아경제 씨쓰루 김희영 기자] 국내 드라마 OST 사업을 선도해온 오우엔터테인먼트가 모스트콘텐츠로 사명을 변경하고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

모스트콘텐츠 측은 “지난 달 14일부터 더 넓은 콘텐츠 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사명을 변경했다”고 4일 밝혔다.

모스트콘텐츠는 사명 변경을 계기로 영상 음악 콘텐츠 제작 노하우를 기반으로 한 드라마 OST 제작 및 유통사업을 비롯, 가창력과 연기력을 갖춘 실력 있는 가수 및 연기자 중심의 매니지먼트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한다.

또 콘서트 사업, 스타 마케팅, 아카데미 사업 등 다양한 부가사업을 통해 글로벌 음악 비지니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앞서 모스트콘텐츠는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 ‘구르미 그린 달빛’ OST로 흥행을 기록했다. 이어 ‘고백부부’, JTBC ‘더 패키지’를 비롯해 ‘미스티’, ‘제 3의 매력’ 등 감성적이고 트렌디한 OST로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드라마의 높은 몰입도 뿐만 아니라 음악적으로도 그 가치를 인정받을 만큼 웰메이드 OST를 선보여 온 모스트콘텐츠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희영 기자 hoo044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