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리뷰)영화 ‘킨: 더 비기닝’ 대체 슈퍼건은 어디로?…다소 애매한 시리즈의 시작

최종수정 2018.10.15 18:43 기사입력 2018.10.15 18:43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아시아경제 씨쓰루 송윤정 기자, 박수민 피디] 영화 ‘킨: 더 비기닝’은 새로운 차원에서 넘어온 슈퍼건을 발견한 흑인 소년의 모험담을 그린 영화다. 11일 개봉한 ‘킨: 더 비기닝’은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영화 ‘메이즈 러너’, ‘헝거게임’, ‘트와일라잇’을 잇는 새로운 시리즈의 탄생이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뿐만 아니라 SF 영화 '컨택트'와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 제작진이 뭉친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자아냈다. ‘킨: 더 비기닝’은 예고편에서 슈퍼건의 엄청난 위력을 선보이며 화려한 CG와 액션 장면을 기대하게 했지만 본편의 느낌은 사뭇 달랐다. 미스터리한 이 영화의 속살을 파헤쳐봤다.



종족 뜻하는 ‘KIN(킨)’…진한 형제애 담은 ‘휴먼 가족 드라마’

‘킨: 더 비기닝’은 영어로 ‘친족, 친척, 종족’을 뜻하는 ‘킨(Kin)’이라는 제목처럼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백인 가정에 입양된 흑인 소년 일라이(마일스 트루잇 분)와 교도소에서 막 출소한 사고뭉치 형 지미(잭 레이너 분)의 형제애가 주된 테마다. 2016년 개봉한 한국영화 ‘형’도 살짝 떠오른다.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대형사고를 친 형 때문에 도망자 신세가 된 일라이는 형을 따라다니며 이른바 ‘맨(MAN)’으로 성장한다. 무면허 운전, 스트립바 출입, 인질극 등을 경험하게 된 일라이는 소심한 아웃사이더에서 용감무쌍한 소년으로 변모하게 된다.

평생 친해질 기회가 없을 거라고 생각한 두 형제는 슈퍼건의 비밀을 품고 함께 모험을 떠나는 동안 세계 최고의 형제로 거듭난다.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이 같은 스토리는 쌍둥이 형제 감독 조나단 베이커, 조쉬 베이커의 의도된 연출이기도 하다. ‘킨: 더 비기닝’의 각본가이기도 한 두 사람은 자신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형제에 관한 유니크하고 개인적인 이야기를 풀어냈다.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방향성 상실한 ‘슈퍼건’과 첨단 무기…잘못된 장르 설정?

‘킨: 더 비기닝’은 미스터리 액션 장르를 표방한다. 공개된 포스터나 예고편의 느낌도 신비롭다. 시공간을 가르고 지구에 불시착한 슈퍼건과 아웃사이더 흑인 소년의 만남이라는 설정도 특별하다.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이 영화에 등장하는 첨단 무기는 다른 영화들과 비교해 특별하진 않지만 갖출 건 다 갖췄다. 한계를 알 수 없는 무한 파괴력을 가진 슈퍼건과 이를 되찾기 위해 지구로 넘어온 헌티드 로봇, 어떤 무기도 뚫지 못하는 클리너 슈트, 차원 이동기, 시공간을 멈추는 타임스톱 수류탄 등의 구현은 ‘마블’의 시각효과팀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킨: 더 비기닝' 스틸컷, 편집=씨쓰루

문제는 해당 아이템들에 대한 묘사가 단편적이고 불친절했다는 점이다. 마치 관객에게 ‘이런 무기가 있어’라고 이름표만 보여준 뒤 끝난 느낌이다. 102분간의 러닝타임 동안 무기류가 등장한 것은 약 20분에 지나지 않는다. 그나마 슈퍼건이 건물의 벽을 날리고 지붕을 뚫는 장면조차 없었다면 이 영화의 주된 소재가 슈퍼건이라는 것조차 망각했을지 모른다.

이 영화는 가족애를 그리는 데 집중하면서 SF적인 요소를 도구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그게 나빴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이 영화를 미스터리 액션물로 알고 간 관객에겐 꽤나 당혹스러운 지점이다. 차라리 처음부터 장르를 ‘휴먼 가족 드라마’로 설정했다면 어땠을까.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박수민 피디 soo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