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리뷰) 영화 '협상' 리뷰, 현빈의·현빈에 의한·현빈을 위한 영화…'너만 보인단 말이야'

최종수정 2018.09.17 09:28 기사입력 2018.09.17 09:28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아시아경제 송윤정 기자, 박수민 피디] 추석을 앞두고 여러 편의 한국 사극 영화가 준비된 가운데 유일한 현대물이 있어 화제다. '흥행퀸' 손예진과 '흥행킹' 현빈 주연의 영화 '협상'이 그 주인공이다. 영화 '협상'은 인질범 민태구(현빈 분)와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의 숨막히는 협상 장면을 그린 범죄 오락 영화다.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최고의 두 배우가 그리는 일생일대의 협상 이야기를 미리 살펴봤다.



한국영화 최초로 '협상' 다뤘다…실시간 이원촬영 방식 도입

영화 '협상'은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협상이라는 소재를 다뤘다. 대한민국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과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가 제한된 공간과 시간 속에서 오직 모니터 하나를 사이에 두고 벌이는 숨막히는 긴장감을 영화에 녹여냈다.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이종석 감독은 협상의 긴장감을 높이기 위해 실시간 이원촬영 방식을 영화에 도입했다. 손예진과 현빈은 면대면이 아닌 모니터를 보며 연기했다.

이 감독은 "두 배우의 연기가 실제 상황처럼 와 닿기를 바랐다"며 "최대한 현장감을 극대화하는 방향의 연출을 지향했다"고 전했다.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다만 영화 속에서 그려진 협상 장면은 기대만큼 긴장감이 넘치지 못했다. 다소 뻔한 스토리와 전개 방식으로 인해 상당 부분 예측이 가능했기 때문. 또한 그 누구보다 냉철해야 할 협상가의 모습이 너무나 인간적이고 정 많게 묘사돼 의아함을 자아냈다.

충무로 흥행 주역 '현빈X손예진' 뭉쳤다…현빈, 최초 악역 연기 도전

이번 영화에서 가장 돋보이는 점은 뭐니뭐니해도 두 주연배우다. 주인공을 맡은 손예진과 현빈은 이번 영화를 통해 처음으로 합을 맞췄다.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먼저 대한민국 최고 협상가 역을 맡은 손예진은 "하채윤이라는 캐릭터가 주체적이면서 인간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는 점이 좋았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로 손예진이 연기한 하채윤은 근래 개봉한 한국영화 중 여성 캐릭터를 가장 멋있게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상 최악의 인질범 역을 맡은 현빈은 이번 영화에서 생애 첫 악역 연기에 도전했다. 현빈은 "예측가능한 악역에서 벗어나기 위해 다른 방향으로 접근했다"며 "나른하게 툭툭 던지는 말투를 사용하고 세게 나올 것 같은 장면에서 오히려 힘을 빼고 연기하는 등 의외성을 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앞서 개봉한 영화 '공조'와 '꾼'을 통해 압도적인 비주얼을 선보인 현빈은 이번 '협상'에서 또 다시 이를 경신했다.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미리 접한 네티즌들은 "악역이 이렇게 잘생기면 어쩌란 말인가요", "현빈은 왜 갈수록 젊어지죠?", "현빈 악역 연기도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사진=영화 '협상' 스틸컷, 편집=씨쓰루

두 주연배우뿐만 아니라 '협상'에는 김상호, 장영남, 이문식, 장광 등 개성파 연기 배우들이 총출동해 재미와 매력을 더했다.

한편 JK필름이 제작한 영화 '협상'은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박수민 피디 soo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