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너★]'슈퍼 먹벤져스' 신동의 자율배식 다이어트 5종 세트

최종수정 2018.04.10 11:26 기사입력 2018.04.10 11:08
[아시아경제 씨쓰루 송윤정 기자] 컴백을 앞둔 슈퍼주니어 신동이 자신만의 특별한 다이어트 방법을 전했다.

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아이돌계 '슈퍼 먹벤져스'로 불리는 신동이 출연했다. 이날 신동은 몰라보게 살이 빠진 외모를 자랑해 시선을 끌었다.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다이어트 중이라는 신동은 "두 달 전까지만 해도 116kg이었는데 지금은 93kg이다. 아침에 재봤다"고 말했다.

다이어트 방법에 대해 "이번엔 정말 공부를 많이 했다. 책도 많이 읽고 다큐멘터리를 한 다섯 편 정도 본 것 같다"며 일명 '자율배식 다이어트'를 소개했다.

신동은 "이번 다이어트의 핵심은 배고픔을 참지 않는 것이다"라며 "살이 찌지 않는 음식을 무한대로 놔두는 것이다"이라고 설명했다.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신동이 선정한 '무제한으로 먹어도 괜찮은 음식' 다섯 가지>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1. 두유

신동은 "저는 밥 대신 먹는다. 두유를 먹으면 그날 끼니를 먹지 않는다. 많이 먹어야 5개까지 먹는다"며 "안 먹힌다. 제가 생각보다 많이 못 먹는다"고 설명했다.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두유의 원료인 대두 속 사포닌 성분은 소장에서 지방의 흡수를 억제하고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또한 변을 부드럽게 해 변비를 예방한다. 또한 고단백 식품인 콩은 칼로리가 낮고 체내 흡수·분해 시간이 오래 걸려 포만감을 얻기 쉽다.


2. 참치 통조림

신동이 "참치 기름은 몸에 나쁜 기름이 아니다"라고 하자 셰프 오세득은 "올리브유"라고 언급했다.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참치는 혈액 속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고혈압,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DHA와 EPA 성분이 풍부해 두뇌 활동에 도움을 주고 지방 함량이 적어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다.

다만 통조림보다 생으로 먹을 때 효과가 더욱 좋기 때문에 기왕이면 기름을 빼고 섭취하는 게 더 낫다.


3. 깔라만시 젤리

음료와 간식 대용으로 1팩에 약 4k㎈ 정도 하는 젤리를 섭취한다는 신동.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레몬보다 무려 30배 이상의 비타민C를 함유하고 있다는 깔라만시에는 헤르페리딘이라는 성분이 있는데 이것이 지방 분해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다만 깔라만시는 산성 성분이 강해 과용할 경우 위염이나 식도염에 걸릴 우려가 있으니 적당히 섭취하는 게 좋다.


4. 바질 사탕

다이어트를 하는 자신을 위해 팬이 선물로 줬다고 밝힌 신동은 "군것질을 좋아하는데 못 먹으니까 (대신 바질사탕을 먹는다)"고 밝혔다. 이 사탕은 바질씨가 박혀있는 게 특징이다.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바질씨는 수분을 흡수해 팽창하기 때문에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을 주는 효과가 있다. 또한 비타민E와 토코페롤이 다량으로 함유돼 각종 성인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변비 예방에도 좋다.


5. 제로콜라

신동은 "제로 콜라가 살이 찔 것 같지 않나? 무한대로 먹어 봤는데 하루에 3통 이상은 못 먹는다. 저는 평소 1통을 먹는다”고 밝혔다.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신동.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실제로 제로콜라는 100㎖ 당 4k㎈가 넘지 않기 때문에 식품위생법 상 0k㎈로 표기할 수 있다. 다만 제로콜라에 든 합성 감미료가 몸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도 있기 때문에 과음하지 않는 것이 좋다.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